요르단에 가면 붉은 색의 광활한 사막이 있다고 한다. 물론 가본 적 없다.

하지만 아주아주 오래 전부터 거기에 그 사막이 있다는 것은 알고 있었다.

옛날에 '아라비아의 로렌스'란 영화가 있었다. 피터 오툴과 오마 샤리프, 앤서니 퀸이

열연하는 영화이고 제1차 대전을 배경으로 한다. 

그 영화의 오프닝 장면이 바로 와디 룸이었는데 1968년 여름에 그 영화를 본

나는 평생 잊지 못할 기억으로 남게 되었다. 영화보다도 그 붉은 사막이. 

얼마 전 '마션'이란 영화의 로케이션으로 활용되었다고 한다. 화성의 붉은 사막을

이 곳에서 찍었다는 것이다. 

구글에 올라온 사진을 변형해서 그렸다, 또 다시 다르게 그려볼 생각이다.

얼마 전 낙타 그림을 올린 것도 와디 룸에 낙타를 그려녛기 위한 일종의 연습이었다.

 

그림 사이즈는 센티미터로 40 X 30 이다. 

 

'호호당 화첩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로마의 저녁 하늘 그리고 바실리카  (0) 2018.04.02
로마 판테온의 햇빛  (0) 2018.04.01
요르단의 붉은 사막 와디 룸  (0) 2018.04.01
뉴질랜드의 한적한 비치  (0) 2018.03.31
로마의 포로 로마노  (0) 2018.03.31
알함브라 궁전의 정원  (0) 2018.03.30

 

구글에 올라와 있는 뉴질랜드 남섬의 해안가,

사람 없는 비치를 사랑한다, 철 지난 해수욕장 뭐 그런 거,

8월 하순 경에 강원도 바닷가에 가면 만나는 한적한 해수욕장, 

솔밭 너머로 다가오는 바닷가, 물 소리.

미역과 조개 껍질, 갈매기 끼룩 소리, 철퍼덕 쏴 하는 파도 소리. 

'호호당 화첩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로마 판테온의 햇빛  (0) 2018.04.01
요르단의 붉은 사막 와디 룸  (0) 2018.04.01
뉴질랜드의 한적한 비치  (0) 2018.03.31
로마의 포로 로마노  (0) 2018.03.31
알함브라 궁전의 정원  (0) 2018.03.30
저 저녁놀을 어떻게 하리!  (0) 2018.03.29

로마시 한 가운데 있는 고대 로마의 유적, 로마의 대표적인 관광 코스 중에 하나이고 콜로세움 근처에 있다. 

고대 로마의 한 가운데 있어 정치적 의사를 나타내던 민의의 광장이었다.

오늘날의 포럼(forum)이란 단어가 유래된 곳이기도 하다.

 

 

'호호당 화첩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요르단의 붉은 사막 와디 룸  (0) 2018.04.01
뉴질랜드의 한적한 비치  (0) 2018.03.31
로마의 포로 로마노  (0) 2018.03.31
알함브라 궁전의 정원  (0) 2018.03.30
저 저녁놀을 어떻게 하리!  (0) 2018.03.29
일몰의 캐러반  (0) 2018.03.29

 

 

스페인 그라나다 알함브라 궁전 안에 Torre des lamas 란 이름의 정원이 있다.

탈레가의 기타 소리를 들을 때면 으레 이 정원이 연상되곤 했다. 

가볼 일은 없겠으나 늘 머릿속에 있는 저 아름다운 정원, 이슬람 건축의 에센스.

'호호당 화첩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뉴질랜드의 한적한 비치  (0) 2018.03.31
로마의 포로 로마노  (0) 2018.03.31
알함브라 궁전의 정원  (0) 2018.03.30
저 저녁놀을 어떻게 하리!  (0) 2018.03.29
일몰의 캐러반  (0) 2018.03.29
스페인의 저녁 성당  (0) 2018.03.2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