코로나 바람에 올 봄 풍류는 엉망이고 뒷전이다. 방금 강아지들과 아들과 함께 뒷산 공원에 올랐는데 매화가 환하게 반겨주었다. 조금 미안했다, 예년 같으면 넌 참 예쁘다 하면서 반겨주었을 터인데 이번 봄은 화신이 오고 눈앞에 꽃이 펴도 즐길 겨를이 없다. 온 천지가 거리두기라 하니 덩달아 봄꽃과도 거리를 두고 있으니 말이다. 그래서 미안한 마음. 아마도 많은 사람들이 나와 같은 심정일 것 같다. 진해 벚꽃 축제는 취소되었다고 하고 지리산 산수유 마을에 갔던 사람들이 무더기 감염되었다고 하니 뒤숭숭. 그래도 잠시나마 즐겨주시길...

'호호당 화첩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화창한 5월에 대한 기대  (0) 2020.03.26
청량산 가는 길에서  (0) 2020.03.25
야간 산책 시간에 만난 뒷산 매화  (0) 2020.03.23
안동 옥연정사  (0) 2020.03.23
하회마을 부용대 에 대한 추억  (0) 2020.03.22
물가로 가봐야지.  (0) 2020.03.21